News

[Press]클루커스, 멀티 클라우드 토대 데이터.AI 특화 MSP로 발돋움

By 2022년 4월 7일 No Comments

올해로 창립 3년차에 들어선 클루커스는 ‘AI와 빅데이터에 집중하고 있는 MSP’다. 마이크로소프트(MS)의 클라우드 서비스 ‘애저(Azure)’를 중심으로 클라우드 컨설팅, 구축, 운영, 관리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지난해 MS가 한 해 동안 가장 우수한 성과를 거둔 파트너에게 수여하는 ‘올해의 파트너상’을 수상하며 기술 역량을 인정 받기도 했다. 짧은 업력에도 불구하고 SK와 스톤브릿지로부터 시리즈A 투자까지 완료, 시리즈B 투자에 나서고 있는 클루커스는 현재 MSP 경쟁구도에서 선두권에 속해있다고 평가받는다. 매출은 2020년 340억 원, 2021년 1,000억 원을 기록했다.

클루커스는 올해 MSP 시장에서 선두권을 수성하기 위해 멀티 클라우드 서비스 기반 데이터 분석 플랫폼과 AI 부문까지 사업영역을 넓혀가는 동시에, 해외 진출도 함께 추진하고 있다. 먼저 데이터 분석 서비스의 이름은 ‘DAaaS(Data Analytics as a Service)’로 MS 애저를 비롯해 다양한 클라우드 환경에서 데이터 분석과 관련된 일련의 프로세스를 서비스형으로 제공하는 데 역점을 두고 있다.

일반적으로 데이터 분석 프로세스는 데이터 수집, 전처리, 외부 데이터 연동, 피처 엔지니어링 등의 과정을 거쳐 데이터를 기반으로 인사이트를 도출하고 모델을 업데이트한다. 이 같은 일련의 프로세스를 멀티 클라우드 환경으로 제공한다는 것이다. 여기에 스파크비욘드의 ‘AI 기반 문제 해결 플랫폼’을 적용했다. 스파크비욘드의 플랫폼은 깃허브(Github)와 같은 오픈소스 코드 온라인 라이브러리에서 자동으로 가져온 수백만 개의 알고리즘 가설을 테스트해 분석 범위를 확장할 수 있도록 지원해준다.
스파크비욘드 외에도 DAaaS 사업을 강화하기 위해 데이터브릭스와 파트너십을 체결했고, SK(주) C&C와는 기존 협력 관계를 강화했다. 최근에는 SK(주) C&C와도 파트너십을 맺었다. 먼저 데이터브릭스와의 협업으로 엔터프라이즈를 중심으로 확산하고 있는 ‘데이터 레이크하우스 플랫폼’ 수요에 공동으로 대응한다. 또한 데이터브릭스와 기술 협력은 물론 공동 영업 및 마케팅 등 전 분야에서의 협업도 진행하고 있다. ‘데이터 레이크하우스’는 전통적인 데이터 저장 방식인 데이터 웨어하우스와 정형, 비정형 구분 없이 모든 원시데이터를 처리할 수 있는 아키텍처다. 데이터 웨어하우스의 데이터 구조 및 데이터 관리 기능을 데이터레이크의 저렴한 스토리지와 결합해 제공하는 방식이다.

아울러 SK(주) C&C와는 클라우드 기반 디지털 통합 플랫폼을 구현하는 ‘클라우드 온 클라우드(Cloud On Cloud)’형 AI·데이터 관리 서비스 생태계를 만드는데 주력한다는 계획이다. 클루커스는 SK(주) C&C와 다양한 AI·데이터 기반 비즈니스 혁신 사업을 발굴하며, 서비스 구축 및 운영 등 공동 수행에 나선다.

구체적으로 △클라우드 온 클라우드형 AI·데이터 관리 서비스 기반 산업별 서비스형 소프트웨어(SaaS) 공동 개발 △메타버스·핀테크 등 신기술 분야 기술 협력 △국내·외 AI·데이터 서비스 공동 개발 및 운영 등을 추진한다. ‘클라우드 온 클라우드’형 AI·데이터 관리 서비스는 SK(주) C&C의 AI·빅데이터 분석 플랫폼인 ‘아큐인사이트플러스’와 스노우플레이크의 데이터 클라우드 솔루션, 데이터로봇의 머신러닝 자동화 솔루션을 결합한 통합 플랫폼이다.

아울러 해외 지사를 통한 비즈니스 확장도 적극 추진하고 있다. 현재 클루커스는 말레이시아에 합작법인을, 미국에는 뉴욕지사를 설립했다. 향후 대만, 인도네시아, 카타르 등에 현지 유수의 기업과 합작법인을 설립한다는 계획이다. 이에 대해 조상철 클루커스 부사장은 “해외 시장을 선정할 때 MS의 리전 예정지를 고려한다. 실제 말레이시아 법인을 지난해 말에 설립했는데, 내년 초에 IDC가 열릴 예정이다. 신규 리전이 생긴다는 것은 MS 수요가 늘고 있으며, 이는 곧 비즈니스와도 연결될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면서, “해외 지사만 설립하는 것이 아니라 그 지역의 SaaS를 확보해 고객에게 마켓플레이스 방식으로 제공하고자 한다. 이 비즈니스의 핵심은 미국 뉴욕지사다. 미국에는 잘 알려지지 않은 검증된 SaaS가 많다. 이를 국내는 물론 아시아 지역 고객에게 제공하는 방식으로 비즈니스 방향을 잡았다”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클루커스 조상철 부사장은 “보통 기업의 분석 시나리오를 보면 고객은 수십년 간 쌓아왔던 데이터를 분석하기 위해 HW, SW를 구입한 후, 데이터 분석 SI 프로젝트를 띄운다. 하지만 클라우드라는 기술을 접한 고객은 일련의 비용이 들어가는 작업보다는 데이터만으로 분석 결과를 내고자 한다”면서, “클루커스는 이러한 고객에게 DAaaS를 권장하면서, 자체 개발한 ETL, 분석 툴, 모델 등의 서비스, 전 세계 유수의 SaaS를 적극 활용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인터뷰] “클라우드 기술 전문가 집단으로 고객에게 클라우드의 진정한 가치 전달”

클루커스 조상철 부사장

Q. 현재 국내 MSP 시장을 어떻게 평가하는가.
A. 높은 성장을 기록하고 있다. 이런 근거는 투자 현황을 살펴보면 된다. 경쟁 구도 선두권에 포함된 기업들은 현재 적게는 수백억 원에서 수천억 원까지 투자를 유치하고 있다. 이는 MSP가 국내 IT 시장에서 가장 뜨거운 감자라는 것을 대변한다. 하지만 그만큼 시장에 참가하려는 MSP도 늘고 있으며 시장 경쟁이 과열되고 있는 것도 사실이다.

사실 업계에서는 선두권과 하위그룹으로 이미 재편됐다고 얘기하고 있다. 선두권에는 메가존클라우드, GS네오텍, 베스핀글로벌, 클루커스가 포함돼있다고 한다. 대기업 SI의 경우에는 MSP 비즈니스를 강화한다고 말하지만 그게 말처럼 쉬운 일은 아니다. 지금은 선두권에 속해있다고 하더라도 어떻게 변화할지는 아무도 모른다. 그러니 새로운 비즈니스 경쟁력을 꾸준히 모색해야 한다. 더 이상 IaaS 기반의 MSP 비즈니스로는 경쟁력이 없을 것이다.

Q. 올해 MSP 비즈니스 방향과 뒷받침 전략을 말해달라.
A. 클루커스는 비즈니스 초기부터 PaaS를 기반으로 하는 클라우드 네이티브, AI, 데이터 분석 등을 주축으로 MSP 비즈니스를 전개해왔다. 새로운 먹거리를 마련해야 한다는 의미다. 클루커스는 DAaaS와 해외진출을 통한 SaaS 마켓플레이스 전략 등으로 방향을 잡았다.

먼저 데이터가 향후 클라우드 시장을 좌우할 것으로 전망했다. 실제로 데이터 분석에 대한 수요는 상당히 많다. 클라우드를 사용하는 주된 이유가 데이터 분석이라고 할 정도다. 이에 클루커스는 자체 기술력에 스파크비욘드, 데이터브릭스, SK(주) C&C 등과의 파트너십을 결합해 데이터 분석에 필요한 전 과정을 모두 하나의 단일화된 프로세스로 제공하고 있다. 고객은 데이터만 프로세스에 투입하면 결과값을 얻을 수 있다. 이를 위해 데이터 사이언티스트, 플랫폼 엔지니어, 데이터 엔지니어 그룹에 전문가를 꾸준히 충원하고 있다.

또 다른 방향으로는 SaaS 마켓플레이스 전략이다. 이 전략은 해외 진출, 국내·외 파트너십을 통해 다양한 SaaS 기업의 솔루션을 고객에게 제공하는데 방점이 찍혀있다. 특히 다양화하고 있는 서비스 프로세스에 접목해 제공하고자 한다. 이를 통해 고객이 원하는 기능이 있다면 수요에 자체 개발 서비스나 높은 효율성을 낼 수 있는 SaaS를 제공해 고객이 효율적이고 보안성 보장받는 환경에서 클라우드를 사용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자 한다.

Q. 클라우드 MSP 선두권 기업으로서 고객에게 어떠한 평가를 받고 싶은가.
A. 클라우드 기술 전문가 집단이라는 평가를 받고 싶다. 클라우드는 하루가 다르게 변하기에 고객은 모든 클라우드 역량을 확보하기엔 어려움이 따른다. 하지만 클루커스는 클라우드에 대한 기술 역량을 항상 선제적으로 확보하고 있다. 이를 통해 고객이 비즈니스에 필요한 부분을 요청했을 때 즉각 대응하고 있다. 특히 클루커스는 자체 기술력을 중심으로 전 세계의 다양한 SaaS도 함께 확보해 고객이 비즈니스를 성공적으로 끌어갈 수 있도록 돕는 조력자로서의 가치도 추구하고 있다. 현재 MS 애저를 보면 ‘스페셜라이제이션’이 20개가 있다. 클루커스는 이 중 약 절반 이상을 취득했다. 전 세계적으로 클루커스처럼 많은 스페셜라이제이션을 확보한 곳은 그리 많지 않을 것이다. 목표는 모든 20개의 자격을 다 확보하는 것이다.

출처 : 아이티데일리(http://www.itdaily.kr)